2014년 홈런 생산력(HR+) 순위

지난번에 파크 팩터와 리그 평균이 고려된 홈런 생산력 스탯(HR+)을 소개한 적이 있다. 이번엔 2014년 타자들의 HR+ 순위를 살펴보자. (100타수 이상 7/30 기준)

Rank Player AB HR PF HR+
1 Jose Abreu 364 31 112 295.3
2 Edwin Encarnacion 328 26 107 287.7
3 Evan Gattis 247 17 97 275.6
4 Brandon Moss 366 23 92 265.3
5 Brandon Belt 165 10 89 264.5
6 David Ortiz 384 25 97 260.7
7 Nelson Cruz 396 29 110 258.6
8 Sean Rodriguez 158 10 96 256.1
9 Juan Francisco 229 16 107 253.6
10 Giancarlo Stanton 396 23 89 253.5
11 George Springer 295 20 104 253.2
12 Chris Carter 312 21 104 251.4
13 Mike Trout 391 24 95 250.9
14 Scott Van Slyke 141 9 99 250.4
15 Devin Mesoraco 237 17 112 248.7
16 Anthony Rizzo 388 25 102 245.3
17 Mike Olt 187 12 102 244.3
18 Victor Martinez 345 21 99 238.8
19 Carlos Santana 344 20 97 232.8
20 Mark Teixeira 276 18 110 230.3
21 J.D. Martinez 222 13 99 229.7
22 Troy Tulowitzki 315 21 113 229.1
23 Josh Donaldson 406 22 92 228.8
24 Josh Willingham 185 10 93 225.7
25 Mark Reynolds 292 18 110 217.7
26 Josmil Pinto 135 7 93 216.5
27 Mike Zunino 299 16 97 214.3
28 Lucas Duda 319 18 103 212.8
29 Colby Rasmus 242 14 107 210.0
30 J.P. Arencibia 104 6 107 209.4

역시 예상대로 호세 아브레유가 295의 매우 높은 HR+로 전체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는 리그 평균의 3배에 해당하는 매우 높은 홈런 생산 능력인 것이며, 작년 크리스 데이비스가 기록한 수준과 비슷하다. 에반 개티스는 17개 홈런에 불과하지만, 그의 적은 타수(247)와 낮은 홈런 파크팩터(97)를 고려하면, 전체에서 3번째로 높은 홈런 생산능력을 보인 것이었다.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253의 매우 높은 수치를 기록 중이며, 마이크 트라웃 역시 올 시즌 250을 마크하고 있다. LA다저스 외야수 반 슬라이크 역시 250의 매우 높은 HR+을 기록 중인데, 이는 적은 샘플로 인한 플루크 현상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 시즌 중반인 현재까지(~7/30) 250의 매우 높은 HR+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가 14명이나 될 정도로, 스탯 분포에 안정화가 덜 된 모습이다. 아브레유가 과연 시즌 후반까지 290 수준의 HR+을 유지할지, 트라웃이 250 이상을 계속 유지할지 흥미롭게 지켜봐야 겠다.

한편, 추신수는 89의 평균(100)보다 낮은 HR+을 기록 중이다. 그는 매년 평균보다 10~20% 가량 홈런 생산력이 좋았음을 감안하면, 올 시즌은 홈런 능력에 있어서도 많이 저하된 모습이다. 슬러거 프린스 필더가 올 시즌 72.5의 HR+만을 기록했음에 반해, 이안 킨슬러는 정확히 리그 평균적인(100) 홈런 능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도 흥미롭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