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강정호의 타격 생산력은 얼만큼 뛰어났나?

얼마 전 Bradley Woodrum이 팬그래프닷컴에 강정호의 2014년 성적을 소개했다. 거기서 그는 wOBA+ 스탯을 활용하여 선수들의 타격 능력을 비교했는데, wOBA+는 파크팩터가 고려되지 않은 간단한 wRC+이며 OPS+보다는 우수한 스탯이라고 언급했다. 여기에서 쓰인 wOBA+ 스탯 계산은 다음과 같다.

  • wOBA+ = ( wOBA / 리그 wOBA ) x 100

강정호의 2014년 wOBA+는 142인데, 메이저리그의 앤드류 맥커친이 168의 wRC+를 기록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강정호의 성적은 상대적으로 낮게 느껴진다. 이것은 단지 KBO의 타고 현상이 워낙 강해서 그런 것일까?

사실 wOBA+와 wRC+는 파크팩터 보정여부와 관계없이 서로 다른 스케일을 갖는다. wOBA는 리그 평균의 wOBA를 기반으로 계산하며, wRC+는 리그 평균 타석당 득점(R/PA)을 기반으로 계산하기 때문이다. wOBA는 리그 평균값이 .310 수준인 반면 R/PA는 평균값이 .100 수준이다. wOBA는 사실 아웃(-.299) 대비 가치를 바탕으로 산출한 스탯이기 때문에 값이 더 높다. 예를 들어, 홈런이 기대 득점을 1.4점 높이는 이벤트라고 했을 때, wOBA 스탯은 아웃 대비 홈런의 가치(1.4+0.3=1.7)를 반영한다. 따라서 wOBA는 실제 타석당 득점(R/PA) 대비 베이스라인이 더 높게 형성되어 있다.

그렇다면 wOBA+와 wRC+ 중에서 어떤 스탯을 사용하는게 생산력을 비교하기에 더 적합할까? 평균적인 타자들이 타석당 0.1점을 생산한다고 가정하자. 이 때 어떤 타자가 타석당 0.2점을 생산한다면, 그는 평균보다 100% 더 생산력이 뛰어나다고 할 수 있다. wRC+로 계산하면 정확히 (0.1/0.1+1)x100=200이 된다. 그러나 wOBA로 비교해보면 어떨까? 타석당 0.1점을 생산하는 타자의 wOBA는 약 .310인 반면, 0.2점을 생산하는 타자의 wOBA를 계산해보면 .310+(0.2-0.1)x1.3=.440이 된다. wOBA+로 계산해보면 겨우 .440/.310×100=142 수준인 것이다. 결국 wOBA+로는 타자의 평균 대비 득점 생산력이 “얼만큼” 더 뛰어난지를 설명할 수 없다.

그렇다면 이제 다시 KBO 타자들을 wOBA+가 아닌 wRC+로 비교해보자. 강정호의 생산력은 어느정도로 나타날까? KBReport.com 에서는 KBO 타자들의 wRAA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아래와 같이 간단히 (파크팩터 보정없는) wRC+를 계산할 수 있다. 참고로 리그 전체의 득점 및 타석 수는 KBO 기록실에서 가져왔다.

  • wRC+ = ( wRAA / (리그 R / PA) + 1 ) x 100
Rank Player wOBA+ wRC+
1 강정호 142 193
2 박병호 132 170
3 테임즈 131 168
4 최형우 129 163
5 김태균 129 161
6 서건창 125 153
7 손아섭 125 152
8 박석민 124 149
9 나성범 122 146
10 이병규 119 139
11 나바로 119 139
12 정성훈 117 133
13 안치홍 115 130
14 이재원 114 128
15 최준석 114 128
16 김주찬 114 127
17 박용택 114 127
18 홍성흔 114 126
19 나지완 114 126
20 박정권 113 125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