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는 투수보다 타자에게 더 유리하다?

메이저리그 최고의 야수인 마이크 트라웃은 매년 약 10 WAR의 성적을 기록한다. 반면, 현재 최고의 투수 클레이튼 커쇼는 매년 약 7 WAR 정도의 성적을 기록한다. 혹시 애초에 WAR 시스템 자체가 야수에게 더 유리한게 아닐까? WAR가 메이저리그 야수와 투수에게 각각 어떻게 분배되는지 살펴보자.

먼저, 한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에 얼만큼의 누적 WAR가 발생하는지 간단히 계산해보자. 전체 모든 팀은 평균적으로 50%의 승률을 갖는다. 반면 대체 수준의 팀은 29.4%의 승률을 갖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30개의 모든 팀이 한 경기씩 플레이를 했다고 가정했을 때 ( .500 – .294 ) x 30 = 6.18의 누적 WAR가 발생한다. 따라서 모든 팀이 한 시즌 162경기를 모두 플레이했을 때는 약 총 1000 WAR가 누적된다. 이는 리그 수준, 투고타저 여부 등에 관계 없으며, 매년 발생하는 정해진 값이다.

그렇다면 이 전체의 1000 WAR는 타자와 투수에게 각각 얼마만큼 분배될까? 일반적으로 야수와 투수에게 지불되는 연봉 및 상대적 기여도를 감안했을 때, 57:43 비율이 적절하다고 알려져있다. 따라서 전체 야수는 누적 570, 전체 투수는 누적 430 WAR를 할당받는다. 물론 이는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다. 이 비율에 의하면 투수와 수비수의 실점에 대한 기여도가 각각 86%와 14%가 되어, 오히려 야수의 기여도가 더 낮다고 주장하는 이도 많다.

2014년 팬그래프닷컴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세이버메트리션들은 야수와 투수의 기여도에 대한 비율이 현재의 57:43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따라서 야수와 투수가 57:43의 비율로 WAR를 할당받는 현재의 시스템에서, 특별히 투수에게 WAR가 더 불리하다고 주장하기는 어렵다. 현재 뛰어난 투수의 WAR가 야수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느껴지는 것은, 소화하는 투구 이닝의 한계로 인해 실제 기여도가 더 적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실 리그 최고 투수 WAR가 꼭 7 수준에 머무는 것은 아니다. 아래 1990년 이후 단일시즌 투수 WAR 상위 20위를 살펴보자.

Rank Name Season WAR IP
1 Pedro Martinez 1999 11.6 213.1
2 Roger Clemens 1997 10.7 264
3 Randy Johnson 2001 10.4 249.2
4 Randy Johnson 2004 9.6 245.2
5 Randy Johnson 2000 9.6 248.2
6 Kevin Brown 1998 9.6 257
7 Randy Johnson 1995 9.5 214.1
8 Randy Johnson 1999 9.5 271.2
9 Pedro Martinez 2000 9.4 217
10 Curt Schilling 2002 9.3 259.1
11 Zack Greinke 2009 8.6 229.1
12 Pedro Martinez 1997 8.5 241.1
13 Roger Clemens 1991 8.5 271.1
14 John Smoltz 1996 8.4 253.2
15 Roy Halladay 2011 8.3 233.2
16 Curt Schilling 1998 8.3 268.2
17 Curt Schilling 1997 8.2 254.1
18 Roger Clemens 1998 8.2 234.2
19 Roger Clemens 1990 8.2 228.1
20 Randy Johnson 2002 8.1 260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