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웃과 브라이스 하퍼의 타격 포텐셜

이전에 빌 제임스의 포텐셜(potential) 스탯을 소개했다. 선수의 현재 실제 능력(talent)과 나이를 고려하여 포텐셜을 계산하는 방식이었다. 2014년 당시 그 때까지의 선수들 성적을 바탕으로 포텐셜을 계산했을 때, 마이크 트라웃이 209로 전체에서 가장 높았고, 브라이스 하퍼는 193으로 전체 11위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바로 다음 해 하퍼는 197 wRC+를 기록하며 자신의 포텐셜을 초과했다.

그렇다면 지금 이 시점에서 다시 두 선수의 포텐셜을 계산해보자. 방법은 기존과 동일하다.

  • 최근 3년간 타자의 wRC+ 성적을 바탕으로 가중 평균값을 구한다.
  • 이 값을 선수의 타석 수에 따라 리그 평균값(100)으로 회귀시키고, 이를 현재의 재능(talent)으로 간주한다.
  • 선수의 현재 나이에 따라, 배리 본즈의 최고값(244)에서 재능(talent)으로 적절히 수렴시킨다. 이 값을 포텐셜(potential)이라 한다.

선수의 포텐셜은 현재 능력과는 별개의 잠재 능력을 의미하며, 그 선수에게 가장 긍정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한 시즌 최대의 wRC+ 수치라고 해석해도 좋다. 뛰어난 능력(talent)을 지닌 “젊은” 선수가 높은 값을 얻게 된다. 일반적으로 100을 최저값, 200을 최대값이라 보면 된다. 2015년까지의 성적을 기준으로, 높은 타격 포텐셜 상위 20인은 다음과 같다.

Rank Players Talent Potential
1 Mike Trout 162 209
2 Bryce Harper 153 205
3 Paul Goldschmidt 151 200
4 Miguel Cabrera 157 199
5 Andrew McCutchen 149 198
6 Giancarlo Stanton 142 198
7 Joey Votto 150 196
8 Miguel Sano 130 196
9 Carlos Correa 121 195
10 Corey Seager 124 195
11 Yasiel Puig 133 194
12 Freddie Freeman 135 194
13 Anthony Rizzo 133 193
14 Kris Bryant 126 193
15 Jose Abreu 138 193
16 Francisco Lindor 118 192
17 Josh Donaldson 138 192
18 Edwin Encarnacion 142 191
19 Buster Posey 134 191
20 Jose Bautista 143 190

마이크 트라웃과 브라이스 하퍼가 각각 209와 205의 포텐셜로 역시 전체에서 가장 높았다. 트라웃은 재능과 포텐셜 평가에서 작년과 거의 변화가 없었으나, 하퍼는 두 부분에서 1년만에 엄청난 상승을 보였다. 과연 두 선수는 그들의 포텐셜에 얼마나 근접한 성적을 거둘 수 있을까?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