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즈비(Odds ratio)로 비교한 투수 역대 최고의 탈삼진율(K%) 시즌은?

이전에 투수의 탈삼진 능력을 평가하는 조정탈삼진 스탯(K%+)을 소개한 적이 있다. 이 스탯은 리그평균대비 해당 투수가 얼마나 탈삼진 능력이 뛰어난지를 말해준다.

그러나 이 스탯으로 매우 다른 시대의 탈삼진 능력을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리그 평균 삼진율이 10%일 때보다는 20%일 때, 리그평균대비 두 배의 탈삼진율을 기록하는 것이 훨씬 더 어렵기 때문이다. 이는 가능한 탈삼진율의 한계가 100%로 정해져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늘날처럼 평균 삼진률이 매우 높은 시대에서는 이전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조정 탈삼진율을 기록하기가 다 어렵다. 따라서 단순 K%+ 만으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지 모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지난 8월 빌제임스온라인에 이와 관련된 게시물에 톰 탱고는 댓글로 이에 대해 오즈비(Odds ratio) 활용을 제안했다. 오즈비는 이전에 소개한적이 있는데, 어떤 이벤트가 발생하지 않는 확률(1-p) 대비 발생 확률(p)의 비율을 의미한다. 다음과 같이 계산할 수 있다.

  • Odds ratio = p / ( 1 – p )

이 오즈비를 이용하여 리그평균대비 탈삼진 능력이 얼마나 더 뛰어난지 알 수 있다. 오즈비는 0에서 무한대까지의 범위를 가져, 절대적 한계값의 제한없이 어떤 기준값과 비교하여 얼마나 더 뛰어난지 평가하기에 유용하다.

예를 들어보자.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는 37.5%의 탈삼진율을 기록했다. 오즈비를 계산하면 .375/(1-.375)=.6 이고, 리그 평균은 16.4%이므로 .164/(1-.164)=.196이다. 마르티네스는 리그평균 대비 오즈비가 3.06배 다 높다. 즉, 탈삼진에 대한 경향성이 리그평균대비 3배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엔 크리스 세일을 계산해보자. 세일은 36.2% 탈삼진율을 기록했는데, 오즈비는 0.567이다. 리그 평균은 21.6%이고 오즈비는 .275이다. 이를 비교하면 세일은 평균보다 오즈비가 2.06이다.

결국 오즈비를 기준으로 했을 때,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2016년 크리스 세일보다 훨씬 더 높은 리그평균대비 탈삼진 능력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1999년 마르티네스를 뛰어넘는 탈삼진 시즌은 없을까? 1920년 이후 단일시즌 리그평균대비 탈삼진 오즈비 상위 시즌은 다음과 같다.

Rank Season Name K% League K% Odds Ratio
1 1924 Dazzy Vance 21.5% 6.9% 3.70
2 1925 Dazzy Vance 20.3% 7.0% 3.38
3 1926 Dazzy Vance 19.6% 7.2% 3.14
4 1999 Pedro Martinez 37.5% 16.4% 3.06
5 2001 Randy Johnson 37.4% 17.3% 2.86
6 1926 Lefty Grove 18.1% 7.2% 2.85
7 1984 Dwight Gooden 31.4% 14.0% 2.81
8 1928 Dazzy Vance 17.8% 7.4% 2.71
9 2000 Pedro Martinez 34.8% 16.5% 2.70
10 1946 Hal Newhouser 23.4% 10.2% 2.69
11 2000 Randy Johnson 34.7% 16.5% 2.69
12 1941 Johnny Vander Meer 21.4% 9.2% 2.69
13 1995 Randy Johnson 34.0% 16.2% 2.66
14 1946 Bob Feller 23.0% 10.2% 2.63
15 1955 Herb Score 25.1% 11.4% 2.60
16 1976 Nolan Ryan 27.4% 12.7% 2.59
17 1999 Randy Johnson 33.7% 16.4% 2.59
18 1928 Lefty Grove 17.0% 7.4% 2.56
19 1979 J.R. Richard 26.6% 12.5% 2.54
20 1927 Dazzy Vance 16.4% 7.2% 2.53

1924~1926년의 대지 벤스가 가장 높은 오즈비를 기록했다. 그는 리그 평균 탈삼진율이 7%인 시대에, 무려 3배에 달하는 20%가 넘는 탈삼진율을 보였다.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도 대단했지만, 리그 평균을 감안했을 때 벤스가 더 압도적이었다고 할 수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페드로 마르티네스와 랜디 존슨은 전체 20위 중, 무려 여섯 번이나 랭크되었다. 2000년대가 탈삼진율이 높은 시대이긴 했지만, 리그 수준을 감안하더라도 두 투수의 탈삼진률은 역사적으로 대단했다.

한편, 2017년 크리스 세일은 2.06의 오즈비를 기록했는데, 전체 102위에 해당된다. 역대급이라 볼 수는 없지만 2010년 이후로는 삼진율로 봤을 때 가장 뛰어난 시즌이었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