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타자들의 전성기는 언제인가?

타자의 전성기는 언제일까? 물론 이는 선수마다 다를 것이다. 그렇지만 평균적인 경향성은 있다. 누구나 나이가 들면서 신체적인 노화를 겪기 때문이다. 이를 나타낸 것이 선수의 노화 곡선(aging curve)이다. 이를 근거로 흔히 타자의 전성기는 대략 만 27~29세로 알려져 있다. 정말 그런지 확인해보자.

메이저리그 1920~2019년 타자들의 wRC+ 성적을 기준으로 이를 확인해보자. 간단하게 연령에 따른 wRC+ 평균값을 확인하면 될 것 같지만, 그러면 생존자 편향(survivorship bias) 문제가 발생한다. 즉, 연령별로 그 나이대에 잘했던 선수들만 주로 분석대상이 되어, 실질적인 노화에 따른 변화를 확인할수 없게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19~22살 평균 wRC+는 어릴때부터 성적이 좋았던 엘리트들이 주로 대상이 되고, 반면 39~42살 평균 wRC+는 노화가 천천히 진행된 특수한 선수들만이 대상이 된다. 이렇게 되면 연령별로 전혀 다른 성향의 선수들이 분포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연령별 wRC+의 평균을 구하는 대신, 나이가 한살씩 증가할 때마다 wRC+의 평균 변화값을 측정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 19살에서 20살로 증가할 때, 해당 선수들의 wRC+ 평균 변화값을 확인한다.
  • 20살에서 21살로 증가할 때, 해당 선수들의 wRC+ 평균 변화값을 확인한다.
  • 이와 같은 방법으로, 계속 나이별로 선수들의 wRC+ 평균 변화값을 확인한다.
  • 각 나이별 wRC+ 평균 변화값을 누적하여 더한다.

이어지는 두 시즌에서 모두 100타석 이상을 기록한 타자를 대상으로 했으며, 편향을 줄이기 위해 타석에 따른 가중치를 부여하지는 않았다. 이렇게 하면, 각 연령별 동일한 선수들의 성적 변화로, 노화 곡선을 비교적 정확히 추적할 수 있다. 얻어진 노화 곡선(aging curve)는 다음과 같다.

위 분석에 의하면, 타자들의 전성기는 만 25세이다. 20살부터 25살까지 wRC+는 꾸준히 증가하고, 그 이후부터 감소한다. 특히 만 30살 이후부터는 하락세가 급격히 심해진다. 만 30살 시즌은 만 25살 시즌보다 평균 wRC+가 약 10 낮다. 또, 만 40살 시즌은 만 25살 시즌보다 평균 wRC+가 무려 75 낮다.

이를 보면, 메이저리그에서 30살 후반까지 뛰는 타자들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수 있다. 그들은 푸홀스처럼 전성기에 워낙 잘했거나, 혹은 이치로처럼 노화가 덜 진행된 매우 예외적인 케이스이다.

참고로, 이와 같은 분석 방법도 한계점은 있다. 여기에선 시즌별 100타석 이상을 소화한 타자를 대상으로 했는데, 여기에도 약간의 편향이 있을 것이다. 100타석 이상을 소화하려면 어느정도는 실력이 유지된 선수들이기 때문이다. 또, 과거와 현대에 노화 곡선의 차이가 있을수 있다. 예를 들면, 과거에는 타자의 전성기가 27살이고, 현대는 23살일지 모른다. 이 결과는 이 모두를 평균한 것이다. 또, 선수들의 성향에 따라서 노화 곡선이 다를수 있다. 이러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추후에 다시 확인해보자.

2 thoughts on “메이저리그 타자들의 전성기는 언제인가?

  1.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전성기는 언제인가? – Suxism.com

  2. 메이저리그 타자의 전성기는 왜 만 25세인가? – Suxism.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