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G (Slugging Percentage): 장타율

장타율은 총 루타수(TB)를 타수(AB)로 나눈 값이다. 타율과 달리 1루타, 2루타, 3루타, 홈런에 대해서 각각 1, 2, 3, 4의 가중치를 곱하여 평균한 것이다.

Latex formula

즉, 장타율은 타수당 기대되는 평균 루타를 의미한다. 모든 안타의 가치를 동일하게 가정하는 타율과 달리, 장타에 대해서 가중치를 더 부여하기 때문에 타율보다 타자의 생산성을 평가하기에 더 효과적이다.

1920-2019년 규정타석 타자 기준으로, 장타율 분포는 다음과 같다.

GradeSLG
1 (4%).583
2 (11%).531
3 (23%).487
4 (40%).449
5 (60%).411
6 (77%).377
7 (89%).347
8 (96%).316
9 (100%).233

규정타석의 타자들은 대략 장타율이 .300~.600 사이에 분포한다. .400 미만이면 좋지 않은 편이며, .500에 가까울수록 좋다. .600 이상은 상위 2~3% 수준으로 극히 드물다. 지금까지 장타율 .700 이상은 23번, .800 이상은 4번 있었다. 그 네 번은 베이브 루스의 1920-1921년과 배리 본즈의 2001, 2004년이다.

장타율은 타율보다 훨씬 유용한 스탯이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 장타에 대해서 더 높은 가중치를 부여한다. 따라서 타율보다 득점과의 상관성이 더 높다. 2000년부터 2018년까지 한 시즌 팀 성적을 기준으로, 타율과 경기당 평균득점(R/G)의 상관계수는 .911이다. 이는 타율(.782)보다 더 높다.
  • 계산이 단순하다. 특히 베이스에 비례한 1, 2, 3, 4의 가중치가 쉽고 직관적이다.

반면, 장타율 스탯의 한계점 다음과 같다.

  • 볼넷 등으로 인한 출루를 고려하지 않는다.
  • 1루타, 2루타, 3루타, 홈런에 대해 1, 2, 3, 4만큼의 가중치를 부여하는데 이는 임의적이다. 실제로 홈런의 가치가 단타의 4배나 되지는 않는다. 결국, 출루 자체보다 장타를 과대평가한다.
  • 홈런의 비중이 크다. 그런데 홈런은 시대와 구장에 따라 발생 비율의 차이가 크다. 따라서, 리그평균의 장타율과 구장의 파크팩터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
  • 스탯의 이름과 다르게, 얼마나 많이 장타를 쳤는지 정확히 확인이 어렵다. 단타가 많아도 장타율이 상승하기 때문이다.

1920년 이후 장타율이 가장 높았던 시즌은 다음과 같다.

RankSeasonNameSLG
12001Barry Bonds0.863
21920Babe Ruth0.849
31921Babe Ruth0.846
42004Barry Bonds0.812
52002Barry Bonds0.799
51927Babe Ruth0.772
71927Lou Gehrig0.765
71923Babe Ruth0.764
81925Rogers Hornsby0.756
101998Mark McGwire0.752

단일시즌 최다홈런(73개) 기록을 세웠던 2001년 배리 본즈의 장타율이 가장 높았다. 배리 본즈와 베이비 루스를 제외하면, 루 게릭의 1927년 장타율이 가장 높다. 게릭의 1927년 성적은 .373/.474/.765 47홈런 12.5 WAR이다.

1920년 이후 3000타석 이상을 기록한 타자들의 통산 장타율 순위는 다음과 같다.

RankNameSLG
1Babe Ruth0.708
2Ted Williams0.634
3Lou Gehrig0.632
4Rogers Hornsby0.621
5Jimmie Foxx0.609
6Barry Bonds0.607
7Hank Greenberg0.605
8Mark McGwire0.588
9Manny Ramirez0.585
10Mike Trout0.58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