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를 수상하지 못한 최고의 시즌

애런 저지가 아깝게 2017년 아메리칸리그 MVP 수상에 실패했다. .284의 타율과 무려 52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8.2 WAR의 엄청난 성적을 거뒀다.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실제 팀 승리기여도 측면에서 알투베가 더욱 뛰어났던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면 아쉽게 MVP를 수상하지는 못했지만, 위대한 시즌을 보낸 선수는 또 누가 있었을까? 이전에 사이영상을 수상하지 못한 최고의 시즌을 확인한 것처럼, MVP를 수상하지 못한 최고의 시즌을 살펴보자. 2000년 이후 MVP를 기록하지 못한 타자의 시즌 중 WAR가 가장 높았던 시즌은 다음과 같다.

Rank Season Name Team WAR
1 2013 Mike Trout Angels 10.5
2 2012 Mike Trout Angels 10.3
3 2002 Alex Rodriguez Rangers 10
4 2001 Sammy Sosa Cubs 9.9
5 2004 Adrian Beltre Dodgers 9.7
6 2003 Albert Pujols Cardinals 9.5
7 2000 Alex Rodriguez Mariners 9.5
8 2011 Jacoby Ellsbury Red Sox 9.4
9 2001 Jason Giambi Athletics 9.2
10 2004 Scott Rolen Cardinals 9
11 2001 Luis Gonzalez Diamondbacks 8.9
12 2015 Mike Trout Angels 8.9
13 2000 Darin Erstad Angels 8.7
14 2009 Ben Zobrist Rays 8.6
15 2004 J.D. Drew Braves 8.6
16 2007 David Wright Mets 8.4
17 2011 Matt Kemp Dodgers 8.3
18 2000 Todd Helton Rockies 8.3
19 2004 Jim Edmonds Cardinals 8.3
20 2017 Aaron Judge Yankees 8.2

MVP를 수상하지 못했던 가장 훌륭한 시즌은 마이크 트라웃의 2013, 2012년이었다. 그는 두 시즌 모두 10 이상의 WAR를 기록했다. 2012년은 .326/.399/564의 타격 슬래시라인에, 30개의 홈런과 49개의 도루를 기록했다. 주루기여도(BsR)로 14.1점, 중견수로서 UZR도 13점을 거뒀다. 공수주 모두에서 완벽한 시즌이었다. 2013년은 타격 생산력이 더욱 좋았다. .323/.432/.557의 타격에 wRC+는 무려 176이었다. 무엇보다 볼넷 비율이 10.5%에서 15.4%로 상승하면서 출루율이 .432까지 좋아졌다. 이후 트라웃은 2014, 2016년에 MVP를 수상하긴 했지만, 사실 2012, 2013년이 더 훌륭한 시즌이었다.

한편, 2001~2004년은 배리 본즈가 연속으로 MVP를 수상한 시즌이다. 2001년 새미 소사, 2004년 아드리안 벨트레, 2003년 앨버트 푸홀스, 2004년 스캇 롤렌은 모두 9 이상의 WAR를 기록하고도 불운하게 MVP를 수상하지 못했다. 애런 저지의 2017년 역시 20위에 랭크될만큼, MVP를 수상하지 못한 것이 아쉬운 시즌이었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