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를 예측하기 좋은 타자의 스탯

매년 선정되는 각 리그의 MVP를 예상하기 위해서 단 하나의 지표만을 참조할 수 있다면 어떤 것이 좋을까? 홈런? 타율? OPS? WAR? 이와 관련하여 Joe Posnanski는 지난 2015년 본인 블로그에, 각 지표 1위의 선수가 실제로 MVP에 선정된 비율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1965년 이후부터 2014년까지 50년간 각 지표 1위를 거둔 선수가 MVP로 선정된 비율은 다음과 같다.

  • 도루: 2%
  • 안타: 11%
  • 타율: 20%
  • 득점: 28%
  • 홈런: 28%
  • 타점: 37%
  • bWAR: 38%
  • fWAR: 44%
  • OPS: 45%
  • RC: 48%

가장 MVP 적중률이 높았던 스탯은 타율, 홈런, 타점, WAR도 아닌, 바로 Runs Created(RC)였다. RC는 빌 제임스가 타자의 득점력을 예측하기 위해 고안한 독창적인 스탯으로, 단순하지만 매우 유용성이 뛰어나다고 알려져 아직까지 많이 사용되는 스탯이다. 간단한 계산 방법은 다음과 같다.

  • RC = { ( H + BB ) x ( TB ) } / ( AB + BB )

위 초기 버전이 등장한 이후로 정확도를 더욱 높인 수많은 버전의 RC가 있긴 하지만, 여기서는 단순함을 위해서 위의 계산식을 이용했다. 사실 이 정도면 타자의 성적을 평가하기에 충분하다.

그럼 2015년에도 RC는 높은 MVP 예측력을 보여줬을까? 위의 계산식을 이용한 2015년 RC 상위 랭커들을 살펴보자.

Rank Player RC
1 Bryce Harper 155.2
2 Paul Goldschmidt 141.5
3 Joey Votto 134.6
4 Mike Trout 134.3
5 Josh Donaldson 130.6
6 Nelson Cruz 121.9
7 Nolan Arenado 115.0
8 Chris Davis 114.7
9 Manny Machado 113.5
10 A.J. Pollock 112.2
11 Yoenis Cespedes 111.8
12 Jose Bautista 109.6
13 Andrew McCutchen 109.4
14 Anthony Rizzo 108.9
15 J.D. Martinez 108.6
16 Edwin Encarnacion 108.4
17 David Ortiz 106.7
18 Prince Fielder 105.2
19 Matt Carpenter 104.9
20 Jose Abreu 102.4

브라이스 하퍼가 155.2로 전체에서 가장 높았으며, 실제로 MVP로 선정됐다. 반면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트라웃이 가장 높았으나, 실제 MVP는 그 다음 순위인 조쉬 도날슨의 몫이었다. 2015년 결과만 본다면 RC로 MVP를 50% 예측한 셈인데, 이 정도면 그 예측력은 여전하다고 볼 수 있겠다.

해당 글은 프로야구기록실(KBReport)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