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놀라와 투수 bWAR 평가방식의 문제점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2018년 현재까지 투수 WAR 1위는 애런 놀라이다. 그의 WAR는 벌써 8.9이며, 맥스 슈어저(8.0)나 제이콥 디그롬(7.4)보다도 더 높다. 반면, 팬그래프 기준으로, 애런 놀라의 WAR는 5.4에 불과하며, 맥스 슈어저(6.0)와 디그롬(6.9)보다 낮다. 애런 놀라의 bWAR가 다른 투수보다 유독 더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는 이를 신뢰해도 될까?

애런 놀라의 RA9는 2.13이다. 즉, 그는 9이닝당 2.13점을 실점했다. 한편, RA9avg는 5.42이다. RA9avg는 애런 놀라가 등판한 상황에, 놀라 대신 리그평균적인 투수가 허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실점이다. 투수의 득점기여도(RAA)는 다음과 같이 계산된다.

  • RAA = (RA9avg – RA9) x IP/9

결국 득점기여도는 RA9가 낮을수록, 또 RA9avg가 높을수록 증가한다. 그런데 애런 놀라의 RA9avg는 무려 5.42이다. 이는 슈어저(5.01)나 디그롬(4.67)보다 훨씬 더 높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RA9avg는 다음과 같이 계산된다.

  • RA9avg = PPFp / 100 x (RA9opp – RAdef + RArole)

PPFp는 투수가 던진 상황에서의 파크팩터, RA9opp는 상대팀의 득점수준을 고려한 팩터, RAdef는 팀 수비가 억제하는 실점을 고려한 팩터, RArole은 선발투수와 구원투수의 역할로 인한 차이를 보정하는 팩터이다.

애런 놀라는 100의 PPFp, 4.56의 RA9opp, -0.62의 RAdef, 0.2의 RArole를 갖는다. 다른 보정값은 평균수준이나. RAdef가 -0.62로 매우 낮다. RAdef는 9이닝 기준이며, 값이 음수이면 팀의 수비로 9이닝당 그만큼 손해보는 것이다. 따라서 투수 기여도에서는 이를 보정해준다. 다시 말하면, 애런 놀라는 다른 투수보다 bWAR에서 9이닝당 0.62점의 이득을 얻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그의 BABIP이 .256으로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하면, -0.62의 RAdef는 매우 과하게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RAdef에서 수비수의 능력을 판단할 때, 해당 투수가 등판한 경기만이 아니라 수비수가 뛴 모든 경기를 대상으로 한다. 즉, 그가 등판하지 않은 경기에서 수비수가 잘 못했다면, 이것이 해당 투수 WAR 계산에는 플러스 요소로 작용한다.

한편, 맥스 슈어저의 RAdef는 -0.16점이다. 실제 BABIP은 .251이므로, 수비수로부터 받은 도움은 애런 놀라와 차이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다. 특히, 삼진율이 높고 인플레이 타구의 비율이 낮은 에이스급 투수들에게, RAdef가 보정된 bWAR로 투수의 기여도를 평가하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

만약, 애런 놀라, 맥스 슈어저, 제이콥 디그롬의 RAdef를 모두 0이라 했을 때, 세 선수의 득점기여도는 어떻게 될까 애런 놀라의 득점기여도 감소분은 -0.62/9 x 169 = 11.6 점이다. 따라서 RAA는 기존 62점에서 50.4점으로 줄어든다. 반면, 슈어저는 -0.16/9 x 181.6 = 3.2점 감소한다. RAA는 54점에서 50.8점이 된다. 디그롬은 -0.49/9 x 174 = 9.5점, RAA는 50에서 40.5점으로 줄어든다. 수비수 보정치를 제외한다면 애런 놀라와 맥스 슈어저, 두 선수의 베이스볼 레퍼런스 승리기여도는 거의 동일하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