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의 주루속도(sprint speed)와 다른 지표 간 상관관계

얼마 전 스탯캐스트(Statcast)가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주루속도(sprint speed)를 공개했다. 주루속도는 해당 선수의 초당 최대 이동거리(단위: 피트)를 의미한다. 선수의 최대 속도이므로 많은 측정 데이터가 필요하지 않으며, 연간 상관관계가 매우 높은 선수의 고유 스킬이라 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주루속도는 평균 초당 27피트이며, 선수별 데이터는 베이스볼 서번트(Baseball Savan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수들의 주루속도와 다른 지표 간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그리고 주루속도가 빠른 선수들은 어떤 특성을 가질까? 2016년 300타석 이상을 기록한 타자들을 대상으로, 주루속도와 다른 지표 간의 상관계수는 다음과 같다.

  • 타율: .106
  • 출루율: -.023
  • 장타율: -.177
  • wOBA: -.124
  • wRC+: -126
  • BB%: -.182
  • K%: .008
  • ISO: -.263
  • BABIP: .308
  • 1루타: .113
  • 2루타: -.025
  • 3루타: .496
  • 홈런: -.271
  • 볼넷: -.122
  • 삼진: .006
  • 보내기번트: .429
  • 병살타: -.345
  • 도루 실패: .563
  • 내야안타: .445
  • 번트안타: .410
  • 도루: .568
  • 득점: .118
  • 타점: -.250
  • BsR: .678
  • WAR: .157
  • 나이: -.435
  • Spd: .753
  • UBR: .650
  • Def: .247
  • wGDP: .326

주루속도가 빠른 선수들은 타석에서의 생산성이 그리 높지 않았다. wOBA 및 wRC+와 음의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다. 빠른 선수들은 볼넷을 그리 잘 얻는 편도 아니고(BB%: -.182), 장타를 치는 능력도 떨어진다(ISO: -.263). 하지만 인플레이 타구에 대해 안타 확률이 매우 높고(BABIP: .308), 병살 회피율도 좋다(wGDP: .326). 게다가, 주루 플레이로 인한 기여도가 높고(BsR: .678), 수비 능력까지 뛰어난 편이다(Def: .247). 이로 인해 빠른 선수들은 그들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WAR: .157).

한편, 주루속도는 나이와 -.435라는 강한 음의 상관관계를 갖는다. 실제로 톰 탱고(Tom tango)의 분석에 의하면, 나이가 한 살씩 증가할 때마다 평균적으로 주루속도가 초당 약 .143피트씩 감소한다고 한다. 연령 증가에 따라 주루속도는 뚜렷한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2017년 7월 6일까지 주루속도 상위 선수들을 살펴보자.

Rank Player Sprint Speed
1 Billy Hamilton 30.1
2 Byron Buxton 30.0
3 Bradley Zimmer 29.8
3 Raimel Tapia 29.7
5 Dee Gordon 29.6
5 Franchy Cordero 29.6
7 Keon Broxton 29.4
8 Mallex Smith 29.3
9 Adam Engel 29.2
9 Delino DeShields 29.2
9 Trea Turner 29.2
9 Lorenzo Cain 29.2
9 Kevin Kiermaier 29.2
9 Manuel Margot 29.2
15 Rajai Davis 29.1
15 Iam Happ 29.1
17 Jarrod Dyson 29.0
18 Alen Hanson 28.9
18 Gregor Blanco 28.9
18 Rey Fuentes 28.9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