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의 주루속도(sprint speed)와 다른 지표 간 상관관계

얼마 전 스탯캐스트(Statcast)가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주루속도(sprint speed)를 공개했다. 주루속도는 해당 선수의 초당 최대 이동거리(단위: 피트)를 의미한다. 선수의 최대 속도이므로 많은 측정 데이터가 필요하지 않으며, 연간 상관관계가 매우 높은 선수의 고유 스킬이라 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주루속도는 평균 초당 27피트이며, 선수별 데이터는 베이스볼 서번트(Baseball Savan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수들의 주루속도와 다른 지표 간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그리고 주루속도가 빠른 선수들은 어떤 특성을 가질까? 2016년 300타석 이상을 기록한 타자들을 대상으로, 주루속도와 다른 지표 간의 상관계수는 다음과 같다.

  • 타율: .106
  • 출루율: -.023
  • 장타율: -.177
  • wOBA: -.124
  • wRC+: -126
  • BB%: -.182
  • K%: .008
  • ISO: -.263
  • BABIP: .308
  • 1루타: .113
  • 2루타: -.025
  • 3루타: .496
  • 홈런: -.271
  • 볼넷: -.122
  • 삼진: .006
  • 보내기번트: .429
  • 병살타: -.345
  • 도루 실패: .563
  • 내야안타: .445
  • 번트안타: .410
  • 도루: .568
  • 득점: .118
  • 타점: -.250
  • BsR: .678
  • WAR: .157
  • 나이: -.435
  • Spd: .753
  • UBR: .650
  • Def: .247
  • wGDP: .326

주루속도가 빠른 선수들은 타석에서의 생산성이 그리 높지 않았다. wOBA 및 wRC+와 음의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다. 빠른 선수들은 볼넷을 그리 잘 얻는 편도 아니고(BB%: -.182), 장타를 치는 능력도 떨어진다(ISO: -.263). 하지만 인플레이 타구에 대해 안타 확률이 매우 높고(BABIP: .308), 병살 회피율도 좋다(wGDP: .326). 게다가, 주루 플레이로 인한 기여도가 높고(BsR: .678), 수비 능력까지 뛰어난 편이다(Def: .247). 이로 인해 빠른 선수들은 그들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WAR: .157).

한편, 주루속도는 나이와 -.435라는 강한 음의 상관관계를 갖는다. 실제로 톰 탱고(Tom tango)의 분석에 의하면, 나이가 한 살씩 증가할 때마다 평균적으로 주루속도가 초당 약 .143피트씩 감소한다고 한다. 연령 증가에 따라 주루속도는 뚜렷한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2017년 7월 6일까지 주루속도 상위 선수들을 살펴보자.

Rank Player Sprint Speed
1 Billy Hamilton 30.1
2 Byron Buxton 30.0
3 Bradley Zimmer 29.8
3 Raimel Tapia 29.7
5 Dee Gordon 29.6
5 Franchy Cordero 29.6
7 Keon Broxton 29.4
8 Mallex Smith 29.3
9 Adam Engel 29.2
9 Delino DeShields 29.2
9 Trea Turner 29.2
9 Lorenzo Cain 29.2
9 Kevin Kiermaier 29.2
9 Manuel Margot 29.2
15 Rajai Davis 29.1
15 Iam Happ 29.1
17 Jarrod Dyson 29.0
18 Alen Hanson 28.9
18 Gregor Blanco 28.9
18 Rey Fuentes 28.9

One thought on “타자의 주루속도(sprint speed)와 다른 지표 간 상관관계

  1. ‘0할 타자’ 크리스 데이비스(Chris Davis)는 운이 너무 없는걸까? – Suxism.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