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저지와 역대 최고의 루키 시즌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는 7월 3일까지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많은 27개의 홈런을 치고 있다. 홈런뿐 아니라 출루율, 장타율, wOBA, wRC+ 등 타자의 주요 대부분의 지표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17 시즌의 절반 정도를 소화한 이 시점에서 벌써 5.1 WAR라는 놀라운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애런 저지의 올 시즌 활약을 역대급의 루키 시즌들과 비교해보면 어떨까? 1920년 이후 가장 높은 WAR를 기록했던 루키 시즌들을 살펴보자.

Rank Season Name Age WAR
1 2012 Mike Trout 20 10.3
2 1964 Dick Allen 22 8.2
3 2016 Corey Seager 22 7.5
4 1993 Mike Piazza 24 7.4
5 2001 Albert Pujols 21 7.2
6 1939 Ted Williams 20 7.1
6 1975 Fred Lynn 23 7.1
8 1950 Al Rosen 26 6.9
9 1972 Carlton Fisk 24 6.6
9 2015 Kris Bryant 23 6.6
11 1997 Nomar Garciaparra 23 6.4
11 1966 Tommie Agee 23 6.4
13 1977 Mitchell Page 25 6.2
13 1964 Tony Oliva 25 6.2
15 1970 Billy Grabarkewitz 24 6.1
15 1942 Johnny Pesky 22 6.1
15 1943 Lou Klein 24 6.1
18 2001 Ichiro Suzuki 27 6.0
19 1956 Frank Robinson 20 5.8
19 1992 Kenny Lofton 25 5.8

마이크 트라웃의 2012년은 역대 최고의 루키 시즌이었다. 그는 불과 139경기만에 10.3이라는 역대급의 WAR를 누적했다. 그의 타격 성적은 .326/.399/.564의 슬래시라인와 .409의 wOBA, 167의 wRC+였다. 여기에 49개의 도루로 주루 기여도(BsR) 총 14.1점을 기록했으며, 중견수로서도 13.3의 UZR을 기록했다. 공격, 수비, 주루 모든면에서 리그 최고였던 역대 최고의 루키 시즌이었다.

그 외 2000년 이후 시즌으로는 코리 시거의 2016년, 앨버트 푸홀스와 이치로의 2001년, 크리스 브라이언트의 2015년이 있다. 특히, 2012년 이후 세 번이나 역대 루키 시즌이 등장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며, 그만큼 최근 메이저리그에는 어린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럼 애런 저지의 2017년은 저 리스트에 포함될 수 있을까? 그의 현재 5.1 WAR는 이미 역대 36위에 해당하는 루키 시즌이다. 겨우 78경기만에 이룬 결과이며, 150경기로 환산하면 9.8 WAR가 된다. 이 정도면 트라웃의 2012년을 제외한 모든 루키 시즌을 넘어선다. 스티머(Steamer)에서 예상하는 그의 잔여 경기수(67)를 감안하여 계산하더라도 9.5 WAR의 페이스이다. 물론 그가 현재까지의 페이스를 앞으로 계속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렇지만 적어도 푸홀스의 2001년은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과연 역대 최고의 루키 시즌인 트라웃의 2012년과 얼마나 근접할지 지켜봐야겠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