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홈런 생산력(HR+) 순위

2015년 타자의 홈런 생산력 스탯(HR+)을 확인해보자. 해당 스탯은 타자의 타수당 홈런 개수를 리그 평균값과 파크 팩터로 조정한 것이다. 계산 방법은 다음과 같다.

  • HR+ = 100 x ( HR / AB ) / ( Lg HR / Lg AB ) / ( HR PF )

100타수 이상을 기록한 타자들의 7/31 성적 기준으로, 올 시즌 HR+ 순위는 다음과 같다.

Rank Player AB HR HR PF HR+
1 Giancarlo Stanton 279 27 89 385
2 Bryce Harper 319 29 97 332
3 Mike Trout 362 31 92 330
4 Albert Pujols 377 30 92 306
5 Mark Teixeira 331 26 111 251
6 J.D. Martinez 383 27 100 250
7 Nelson Cruz 387 26 98 243
8 Chris Davis 357 25 107 232
9 Alex Rodriguez 338 24 111 227
10 David Ortiz 344 20 95 217
11 Todd Frazier 391 27 113 217
12 Alex Guerrero 162 10 102 214
13 Brian Dozier 391 22 94 212
14 Paul Goldschmidt 357 22 104 210
15 Joc Pederson 351 21 102 208
16 Jose Bautista 333 21 109 205
17 Hanley Ramirez 346 19 95 205
18 Pedro Alvarez 295 15 88 205
19 Josh Donaldson 399 25 109 204
20 Nolan Arenado 376 25 116 203

보통 300이상의 HR+ 선수는 거의 없는데, 올 시즌은 무려 4명이 300 이상의 HR+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무려 385의 HR+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리그 평균의 거의 4배에 해당하는 매우 뛰어난 홈런 생산 능력이다. 그 뒤를 잇고있는 브라이스 하퍼(332)와 마이크 트라웃(330)은 그들의 타수 및 홈 구장의 파크 팩터를 고려했을 때, 거의 동일한 홈런 생산 능력을 보이고 있다. 현재, 리그에서 200 이상의 HR+ 선수는 전체 20여명에 불과하다. 그만큼 홈런 생산에 있어서 앞의 4명이 독보적으로 앞서고 있는 것이다. 과연 최후의 리그별 홈런왕이 누가 될지 흥미롭다.

한편, 추신수는 127이라는, 평균(100) 이상의 HR+을 기록 중이다. 매우 저조한 타격 성적을 기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홈런 생산 능력만큼은 커리어 평균과 비슷한 편이다. 강정호도 의외로 리그 평균 수준(104)의 HR+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맷 켐프(104)와 같다. 충분한 기회만 주어진다면, 강정호도 얼마든지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