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웃과 데이빗 오티스의 wRC+

마이크 트라웃은 2016년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wRC+(171)를 기록했다. wRC+는 타자의 타석당 득점 생산력을 평가하는 지표로, 파크팩터와 리그 수준까지 고려를 하므로 타자의 공격력을 가장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타자의 대표적인 스탯이다.

그러나 wRC+는 주루 플레이로 인한 기여도(BsR)는 고려하지 않아, 야수의 공격력을 완전히 나타내지는 못한다. 따라서 빌리 해밀턴, 디 고든, 마이크 트라웃 등 빠른 발의 선수들을 단순히 wRC+만으로 평가한다면, 그들의 공격 기여도는 실제보다 다소 과소평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얼마 전 kingshowman은 팬그래프에 주루 플레이로 인한 기여도(BsR)를 포함시킨 wRC+ 스탯 활용을 제안했다. 산출 방법은 다음과 같다.

  • wRC+ = ( Off + League Off ) / ( League Off ) x 100
  • League Off =  ( Off – BsR ) / ( wRC+/100 – 1 )

Off는 리그 평균 대비 타석에서 및 주루 플레이로 인한 득점 기여도의 누적값이며, League Off는 리그 평균적인 선수가 동일한 타석만큼 들어섰을 때 기대되는 득점 기여도이다. 그럼 이렇게 조정된 wRC+(BsR wRC+)를 바탕으로, 2016년 타자들의 성적을 확인해보자. 반영 전후 얼만큼의 차이가 있을까?

Rank Name BsR wRC+ wRC+
1 Mike Trout 182 171
2 Daniel Murphy 161 156
3 Kris Bryant 158 149
4 Josh Donaldson 155 155
5 Joey Votto 155 158
6 Freddie Freeman 153 152
7 Jose Altuve 150 150
8 David Ortiz 150 163
9 Mookie Betts 146 135
10 Nelson Cruz 143 147
11 Anthony Rizzo 142 145
12 Paul Goldschmidt 140 134
13 Corey Seager 140 137
14 Miguel Cabrera 140 152
15 Brian Dozier 139 132
16 Dexter Fowler 138 129
17 J.D. Martinez 137 142
18 Robinson Cano 136 138
19 Brandon Belt 135 138
20 Jose Ramirez 134 122

마이크 트라웃의 wRC+는 171에서 무려 182로 상승했다. 그는 타석에서 뿐만 아니라 30개의 도루를 성공시키는 등 주자로서도 리그 평균보다 9.3점을 더 기여했다. 이는 타석에서 4~5개의 홈런을 더 기록한 것과 동일한 가치이다. 반면 데이빗 오티스의 wRC+는 163으로 전체에서 트라웃 다음으로 높았으나, BsR wRC+는 150으로 낮아져, 전체 8위에 불과했다. 그는 별다른 도루 시도는 없었지만, 주자로서(UBR=-7.5) 그리고 병살타를 기록함으로써(wGDP=-2.5) 팀에 손해를 안겼다.

wRC+에 주루 플레이(BsR)를 포함 시키느냐 아니냐는 개인 선호의 문제이다. 다만 wRC+ 하나로 타자의 공격력을 평가하려고 한다면, BsR wRC+을 활용하는게 더욱 정확하다 할 수 있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