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웃과 데이빗 오티스의 wRC+

마이크 트라웃은 2016년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wRC+(171)를 기록했다. wRC+는 타자의 타석당 득점 생산력을 평가하는 지표로, 파크팩터와 리그 수준까지 고려를 하므로 타자의 공격력을 가장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타자의 대표적인 스탯이다. 그러나 wRC+는 주루 플레이로 인한 기여도(BsR)는 고려하지 않아, 야수의 공격력을 완전히 나타내지는 못한다. 따라서 빌리 해밀턴, 디 고든, 마이크 트라웃 등 빠른 발의 선수들을…

  • Share on Tumblr

타자의 WAR는 어떻게 계산하는가? (2)

지난 2013년 타자 WAR 계산 방법에 대한 포스트를 작성하였다. 작성된지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2015년 이 블로그에서 가장 많은 조회 수를 기록한 포스트였다. 아직 많은 사람들이 WAR 계산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어, 지난 내용을 더 구체화하여 다시 계산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WAR의 계산은 리그 평균 대비 득점 기여도인 RAA(Runs Above Average)를 구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RAA의 계산에는…

  • Share on Tumblr

추신수는 2013년 최고의 리드 오프였나?

‘리드 오프’는 팀 타순에서 첫 번째 타자를 일컫는 말이다. 리드 오프에게는 높은 출루율과 빠른 스피드를 통해 스코어링 포지션에 갈 수 있는 능력이 요구된다. 그렇다면 2013년 최고의 리드 오프는 누구였을까? 추신수는 2013년 리드 오프로서 메이저리그 최고의 활약을 보였을까? 선수의 종합적인 가치로서가 아니라, ‘리드 오프’ 타자로서의 활약상만을 따져보자. 리드 오프로서의 적합한 활약이란 결국 많이 출루하고, 많이 득점권…

  • Share on Tumblr

파워와 스피드를 동시에 지닌 가장 완벽한 선수는?

파워와 스피드 툴을 동시에 지닌 타자는 리그에서 가치가 매우 높게 평가된다. 그만큼 드물기 때문이다. 랩퍼 제이지(Jay-Z)가 운영하는 고급 클럽의 이름 40/40는 홈런 40개와 도루 40개를 의미하며, 그것은 특권층만이 지니고 있는 최고급 수준을 상징한다. 그렇다면 타자의 파워와 스피드 두 능력을 동시에 평가할 수 있는 지표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 대표적으로, Bill James가 고안한 고전적인 스탯 Power-Speed Number…

  • Share on Tumblr
스캇 보라스가 보증한(?) 현존 최고의 수비형 중견수

WAR 지표는 수비 스탯을 과대평가한다?

스캇 보라스가 보증한(?) 현존 최고의 수비형 중견수

많은 사람들이 WAR 스탯은 수비의 능력을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그럴까? 수비 스탯이 공격 스탯에 비해서 신뢰성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왜냐하면, 공격 스탯의 경우는 1루타, 2루타, 3루타, 홈런, 볼넷, 고의사구, 에러에 의한 출루 등 명백히 규정된 기록을 가지고 수치화하는 반면, UZR과 같은 수비 스탯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물론 풋아웃과 보살 등은 명백한 기록이다. 그러나 UZR에서…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