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클레이튼 커쇼의 압도적인 WAR/200

클레이튼 커쇼는 6월까지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이다가, 이후 부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9월 3일 현재까지 마운드에 서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기록한 5.5 WAR는 노아 신더가드(5.6)에 이은 메이저리그 전체 2위이다. 부상 전까지 그의 활약이 얼마나 압도적이었는지를 잘 알수 있다.

그렇다면 6월까지 그가 기록한 성적은 얼만큼 뛰어났던 걸까? 그의 2016년 성적의 양(quantity)적인 부분을 배제하고, 순전히 질(quality)적인 부분만을 평가해보자. 이를 위해서 2010년 Beyond The Box Score에 소개된 WAR/200 스탯을 참고해보자. 계산 방법은 다음과 같다.

  • WAR/200 = WAR / IP x 200

WAR/200는 투수의 WAR를 200이닝으로 환산한 스탯으로, 투수가 소화한 이닝에 관계없이 200이닝으로 환산했을 때의 WAR를 의미한다. 이 스탯은 투수가 던진 이닝을 고려하지 않으므로, 팀에 기여한 공헌도를 평가하기에는 부적절하다. 그러나 해당 투수가 마운드에 있을 때의 상황만을 고려한다면, 그가 얼마나 압도적으로 타자들을 상대했는지를 평가하기에는 매우 유용하다.

1920년 이후 WAR/200 상위 20 시즌은 다음과 같다. 50이닝 이상의 투수 시즌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따라서 구원 투수도 모두 포함되었다.

Rank Season Name WAR/200 IP
1 2003 Eric Gagne 11.4 82.1
2 1999 Pedro Martinez 10.9 213.1
3 2012 Craig Kimbrel 10.5 62.2
4 2014 Aroldis Chapman 10.4 54
5 2016 Kenley Jansen 9.8 57.1
6 1977 Bruce Sutter 9.7 107.1
7 1999 Billy Wagner 9.6 74.2
8 1979 Bruce Sutter 9.5 101.1
9 2001 Pedro Martinez 9.4 116.2
10 1987 Dave Smith 9.3 60
11 2011 Jonathan Papelbon 9.3 64.1
12 2012 Aroldis Chapman 9.2 71.2
13 2016 Clayton Kershaw 9.1 121
14 2006 Jonathan Papelbon 9.1 68.1
15 2006 Joe Nathan 9.1 68.1
16 2008 Mariano Rivera 9.1 70.2
17 2003 John Smoltz 9.0 64.1
18 2013 Greg Holland 9.0 67
19 1988 Doug Jones 8.9 83.1
20 1995 Randy Johnson 8.9 214.1

전체 1위는 에릭 가니에의 2003 시즌이다. 그는 당시 1.2의 ERA와 55세이브를 기록하며, 구원 투수임에도 불구하고 사이영상을 수상하였다. 그의 WAR/200이 11.4로 역대 1위인 것을 감안하면, 그의 사이영상 수상은 나름 합리적으로 보인다. 그런데 놀랍게도 전체 2위는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1999년이다. 그는 선발투수로서 213.1이닝을 소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닝당 퍼포먼스는 역대 최고의 마무리 투수들을 능가했다.

그런데 사실 마무리 투수는 매우 중요한 순간에 등판하므로, WAR 계산 시 이로 인한 이득을 얻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더 많은 이닝을 기록하며, 이닝당 퍼포먼스 또한 그들을 뛰어넘는 선발 투수들이 눈에 띈다. 위 리스트에서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1999년과 2001년, 클레이튼 커쇼의 2016년, 랜디 존슨의 1995년은 선발 투수로서 기록한 초특급 퍼포먼스의 시즌인 것이다.

비록 짧았지만 커쇼가 6월까지 마운드에서 보여줬던 퍼포먼스는 1999~2001년의 페드로 마르티네스 급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상으로 풀시즌을 치르지 못했던 페드로의 2001년 만큼이나, 커쇼의 2016년은 두고두고 언급될 아쉬운 시즌으로 남을 것이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