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포지션을 감안한 오타니 쇼헤이의 타격 생산력

‘이도류’ 오타나 쇼헤이의 활약이 놀랍다. 그는 투수임에도 불구하고 타격 능력까지 매우 뛰어나다. 그런데 포지션을 감안한 타격 능력을 어떻게 평가할 수 있을까? 사실 투수뿐 아니라 모든 포지션의 평균적인 공격력은 다르다. 포수와 유격수처럼 수비 능력이 더 중요한 포지션의 경우, 선수들의 타격 능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반대로, 지명타자나 1루수처럼 수비 부담이 적은 포지션은 평균적인 타격 능력이 매우 뛰어나다.

2010~2017년을 기준으로, 포지션별 평균적인 타격 생산력(wRC+)은 다음과 같다.

  • 투수: -14
  • 포수: 90
  • 1루수: 111
  • 2루수: 93
  • 유격수: 87
  • 3루수: 99
  • 우익수: 105
  • 중견수: 100
  • 좌익수: 100
  • 지명타자: 109

역시 1루수와 지명타자의 타격능력이 제일 뛰어나며, 반대로 2루수, 포수, 유격수는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특히, 투수는 wRC+가 마이너스일 정도로 타격 능력이 형편없다. 투수의 평균 타격 슬래시라인은 .132/.164/.168이며, wOBA는 .151에 불과하다.

위 포지션 평균값을 바탕으로 선수의 wRC+를 조정하면, 동일 포지션 대비 얼마나 타격 능력이 뛰어난지를 손쉽게 알 수 있다. 포지션별로 wRC+ 조정값은 다음과 같다.

  • 투수: +114
  • 포수: +10
  • 1루수: -11
  • 2루수: +7
  • 유격수: +13
  • 3루수: +1
  • 우익수: -5
  • 중견수: +0
  • 좌익수: +0
  • 지명타자: -9

선수의 wRC+에 이 조정값을 더하면, 동일 포지션의 평균적인 선수 대비 얼마나 타격 능력이 뛰어난지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2017년 지명타자 앨버트 푸홀스의 포지션 감안한 wRC+를 계산해보자. 그는 2017년 78 wRC+를 기록했는데, 지명타자의 포지션 조정값(-9)을 더하면 69가 된다. 평균적인 지명타자 기준(100)에 훨씬 못미친 셈이다.

그럼 이제 2018년 4월 16일까지 포지션 조정 wRC+(Pos wRC+)를 확인해보자. 30타석 이상의 타자만을 대상으로 하였다.

Rank Name wRC+ Position Pos wRC+
1 Shohei Ohtani 231 P 345
2 Xander Bogaerts 208 SS 221
3 Christian Villanueva 212 3B 213
4 Didi Gregorius 196 SS 209
5 Bryce Harper 212 RF 207
5 Robinson Cano 200 2B 207
7 Kris Bryant 199 3B 200
8 Joe Mauer 210 1B 199
9 Matt Chapman 197 3B 198
10 Pedro Alvarez 206 DH 197
11 Yasmani Grandal 184 C 194
12 Adam Eaton 193 LF 193
13 Aaron Judge 193 RF 188
13 Charlie Blackmon 188 CF 188
15 Ozzie Albies 180 2B 187
16 Mookie Betts 191 RF 186
16 Rhys Hoskins 186 LF 186
16 Eugenio Suarez 185 3B 186
16 Jed Lowrie 179 2B 186
20 Josh Reddick 188 RF 183

오타니의 포지션을 투수로 간주할 때, 그의 포지션 조정 wRC+는 무려 345이다. 2위인 유격수 잰더 보거츠보다도 무려 100포인트나 더 높은 압도적인 수치이다. 그의 wRC+가 지금보다 100포인트 넘게 떨어진다 하더라도, 이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할 것임이 사실상 확실하다. 만약 그를 지명타자로 간주한다면, 포지션 조정 wRC+는 222로 줄지만 역시 전체 1위이다. 아직 시즌이 전체 10분의 1도 진행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이렇다 보니 도저히 오타니에게 열광하지 않을 수가 없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