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의 선구안을 측정하는 또 다른 지표, DISC+

이전에 선구안 관련 지표로, Patience%Sensitivity/Response bias 스탯을 소개했다. 이번에는 2013년 Beyond The Box Score에 가 소개한 DISC+ 스탯을 소개하고자 한다. DISC+는 타석에서의 참을성(Plate discipline)이 뛰어난 타자의 특징을 정의한 후, 이를 리그 평균과 비교하여 지표로 나타낸 스탯이다. 정의된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스트라이크 존 밖의 공에 대한 스윙을 적게 하며, 스윙을 했을 때는 컨택 성공률이 높다.
  • 스트라이크 존 안의 공에 대한 스윙을 적게 하며, 스윙을 했으 때는 컨택 성공률이 높다.
  • 스트라이크 존 밖의 공에 대해서, 헛스윙을 적게 한다.
  • 초구 스윙으로 인해 스트라이크를 적게 당한다.
  • 타석당 투구수가 많다.

위의 각 특징에 대한 확인은 다음과 같은 계산 방법으로 확인 가능하다.

  • DICS1 = ( O-Contact% / O-Swing% )
  • DICS2 = ( Z-Contact% / Z-Swing% )
  • DISC3 = ( 1 – Zone% ) x ( SwStr% )
  • DISC4 = ( F-Strike% ) x ( SwStr% )
  • DISC5 = ( Pitches / PA )

DISC1,2,5는 높을수록, DISC3,4는 낮을수록 타석에서의 참을성이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이제 위의 다섯 값을 각 리그 평균값으로 나눈 후에, 아래와 같이 적절하게 계산하면 최종 DISC+가 얻어진다.

  • DISC Score = 100 x ( DISC1 / Lg_DISC1 ) + 100 x ( DISC2 / Lg_DISC2 ) + 50 x ( Lg_DISC3 / DISC3 ) + 50 x ( Lg_DISC4 / DISC4 ) + 100 x ( DISC5 / Lg_DISC5 )
  • DISC+ = DISC Score / 4

DISC+는 리그 평균 값이 100이며, 이 값이 높을수록 타석에서의 인내력이 뛰어난 선수로 간주된다. 작년(2014년) DISC+가 높았던 상위 10인의 선수들을 확인해보자.

Rank Player DISC+
1 Matt Carpenter 193.2
2 Ben Revere 169.3
3 Denard Span 168.0
4 Nick Markakis 164.1
5 Michael Brantley 160.1
6 Victor Martinez 156.8
7 Brett Gardner 154.3
8 Nori Aoki 153.3
9 Kurt Suzuki 152.6
10 Coco Crisp 147.2

맷 카펜터가 193.2의 압도적인 DISC+를 기록해 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았다. 그는 O-Swing%이 겨우 17.4%에 불과했으며, 반면 O-Contact%(75%)과 Z-Contact%(95%) 등 컨택 비율은 모두 뛰어났다. 그 외에도 데나드 스팬, 마이클 브랜틀리, 빅터 마르티네즈, 아오키 노리치카 등 선구안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타자들이 DISC+ 상위 리스트에 많이 분포해있다.

그럼 이번에는 2015년 현재까지(~5/18) DISC+ 상위 랭커들을 확인해보자.

Rank Player DISC+
1 Michael Brantley 206.9
2 Angel Pagan 188.6
3 Nick Markakis 172.7
4 Ben Revere 172.3
5 Carlos Santana 170.3
6 Melky Cabrera 154.5
7 Logan Forsythe 151.5
8 Curtis Granderson 151.4
9 Dustin Pedroia 151.2
10 Jose Iglesias 151.0
11 Nori Aoki 150.5
12 Ian Kinsler 148.6
13 Jason Kipnis 147.3
14 Mookie Betts 147.2
15 Josh Reddick 145.9
16 Elvis Andrus 145.6
17 Stephen Vogt 144.8
18 Brett Gardner 144.8
19 Matt Carpenter 143.0
20 Anthony Rizzo 140.9

역시 마이클 브랜틀리, 닉 마카키스, 벤 리비어, 아오키 노리치카, 맷 카펜터 등 2014년에 DISC+ 상위에 있었던 선수들의 모습이 여전히 보인다. 특히 마이클 브랜틀리는 현재까지 놀라운 참을성을 보여주며, 평균의 2배가 넘는 206.9의 DISC+ 수치를 기록 중이다. 한편, 추신수는 평균 수준인 105.8의 DISC+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그의 Z-Contact%(80.8%)이 평균(87.3%) 이하라는 것과,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10.8%)이 리그 평균(9.5%)보다 높은 것이 주요 원인이다.

한편, 이 DISC+는 타자의 성향을 확인하는데 매우 유용한 스탯으로, 타자의 삼진 비율(K%)과 -.612의 강한 상관관계를 보인다. 하지만 그 외에는 출루율(.259)하고만 약간의 상관관계가 있을 뿐, wOBA(.055) 또는 wRC+(.073) 등 타자의 생산성과는 큰 관계가 없다. 따라서 이 지표를 기준으로 타자의 생산성을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봐야겠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