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커쇼를 상대로 한 희생번트는 유용할까?

일반적으로 희생번트는 기대 득점을 오히려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즉, 희생번트를 성공하면 팀이 손해를 본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상대 투수가 너무나 뛰어나서 득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어떨까? 예를 들면, 상대 투수가 클레이튼 커쇼와 같은 초특급 에이스라면 말이다.

Tom Tango는 2010~2015년 클레이튼 커쇼가 마운드에 있을 때 상황별 기대 득점 테이블을 공개했다. 이 표를 참고하여 희생번트의 유효성을 확인해보자.

Base Runners   Clayton Kershaw, 2010-2015
1B 2B 3B 0 outs 1 outs 2 outs
__ __ __ 0.274 0.117 0.029
1B __ __ 0.654 0.325 0.088
__ 2B __ 0.653 0.504 0.252
1B 2B __ 1.359 0.757 0.278
__ __ 3B 0.250 0.794 0.286
1B __ 3B 1.750 1.068 0.471
__ 2B 3B 2.200 0.917 0.414
1B 2B 3B 2.154 1.474 0.541

커쇼를 상대로 했을 때, 노아웃 1루 상황에서 기대 득점은 .654점이다. 만약 여기서 희생번트를 성공시켜 1아웃 2루 상황이 됐다면 기대 득점은 .504점이 되어 오히려 .150점 손해를 보게된다. 1아웃 1루 상황에서도 마찬가지다. 희생번트의 성공으로 인해 .325점의 기대 득점이 .252점으로 감소한다. 결과적으로, 클레이튼 커쇼와 같은 에이스를 상대하는 상황에서도 희생번트는 오히려 팀에게 손해이다.

그렇다면 희생번트가 이로운 상황은 언제일까? 그것은 타석에 들어선 타자가 평균적인 타자보다 .15점 이상의 손해를 끼칠 것으로 기대될 때이다. 2015년 기준으로 타석당 기대득점(wRAA/PA)이 -.15점인 수준은 .107의 타율, .129의 wOBA, -27의 wRC+ 정도의 성적이다. 2015년 클레이튼 커쇼가 타자로서 -14 wRC+ 성적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에이스를 상대로한 경기에서 투수가 타석에 섰을 때조차 희생번트는 손해인 셈이다. 게다가 번트 시도는 꼭 성공으로 이어지는 것도 아니다.

  • Share on 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