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 타자들과 4번 타자들의 성적 변화

이전에 2번 타순의 중요성을 언급한 적이 있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확인한 결과, 마이크 트라웃과 같이 매우 뛰어난 타자는 일반적으로 2번 타순에 있을 때 가장 팀의 기대 득점을 높인다는 것이었다. 2번 타순은 게임당 맞이하는 타석 수가 많을 뿐 아니라, 1번 타순보다 주자가 있는 상황을 훨씬 더 많이 맞이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최근엔 얼마나 타격이 뛰어난 타자들이 2번 타순으로 기용될까? 얼마 전 팬그래프닷컴에 이와 관련한 hscer의 칼럼이 소개됐다. 그는 3번 타자와 2번 타자 간 wRC+ 차이가 점점 감소하고 있음을 근거로, 두 타순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그의 분석 내용을 좀 더 확대해서 1~4번 타순에 대해서 모두 확인해보도록 하자. 2002년부터 2016년까지 리그 전체 1~4번 타자들의 wRC+ 변화는 다음과 같다.

batting_wRC

그래프가 보여주는 트렌드는 확연하다. 1, 2번 타자들의 타격 생산력은 점점 증가하고 있으며, 반면 4번 타자들의 생산력은 크게 감소하고 있다. 특히, 2002년 4번 타자들의 타격 위상은 3번 타자들과 거의 동등하였으나(wRC+=128), 2009년부터는 그 격차가 점점 벌어지는 모습이다. 반대로 2번 타자들의 타격 생산력은 리그 평균 수준에 불과하였으나, 2013년부터는 wRC+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최근 마이크 트라웃, 조이 보토 등 뛰어난 타자들이 2번 타순에 배치되면서 나타난 결과일 것이다.

성적의 변화를 봤을 때, 1~4번 타순에 대한 최근 감독들의 인식이 매우 크게 변하고 있는 것 같다. 조만간 2번 타자들의 평균 성적이 4번 타자들을 넘어설지도 모르겠다.

  • Share on Tumblr